北 “개성공단 중단…북한 근로자 전부 철수”

북한은 8일 김양건 노동당 대남 담당 비서의 담화를 통해 “개성공업지구에서 일하던 우리(북측) 종업원들을 전부 철수한다”고 밝혔다.


담화는 이날 이어 “공업지구사업을 잠정 중단하며 그 존폐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며 “이후 사태가 어떻게 번져지게 되는가 하는 것은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의 태도 여하에 달려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양건은 이날 개성공단을 전격 방문해 향후 대책을 협의하고 향후 공단 내에서 벌어진 사태에 대한 구체적 과업을 제시한 바 있다. 그는 또 개성공단 북한 측 관계자들에게 “경각심을 고도로 높이며 긴장되고 동원된 태세를 철저히 견지할 것” 등을 지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