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성공단 남측 임원 ‘추방’ 할듯”

북한이 빠르면 24일 개성공단관리위원회와 한국토지공사 임원 등에 대한 ‘1차 추방 조치’를 우리 측에 통보해 올 것이라고 남북경협시민연대 김규철 대표가 23일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데일리엔케이’와 통화에서 “이같은 정보를 지난 목요일(20일)에 입수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은 이명박 정부와 개성공단 2단계 사업 진행이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판단하고 있다”며 “현재 개성공단에서 12명이 근무하고 있는 토공은 3∼4명, 45명이 상주하고 있는 관리위원회는 9∼10명 정도가 각각 추방대상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대표는 북한의 이러한 결정 배경에 대해 “북한은 현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더 확인할 게 없다는 입장이고, 지난 6일 김영철 북한 국방위원회 정책실장이 개성공단을 방문했을 때도 ‘(개성공단) 2단계사업을 하지 않으니 토공은 필요 없지 않냐?’는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며 “북한은 이미 개성공단에 대한 남측 인원 추방 조치를 결심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 참사들이 토지공사와 현대아산, 지도총국 등에 파견돼 있는데, 최근 지도총국 책임참사 1명이 평양에 들어가 있는 상황”이라며 “북한의 조치가 곧 결정돼 통보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측은 토지공사 임원을 준공무원으로 취급하고 있기 때문에 토지공사 임원에 대한 추방은 곧 ‘남한 정부와 일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표명하기 위한 조치”라고 김 대표는 덧붙였다.

그는 북한의 개성공단에 대한 단계적 압박 시나리오는 ▲출입경 통제강화 ▲상근자 추방조치 ▲입주기업 압박 ▲설비 철수 등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남북경협시민연대는 24일 오전 10시30분 영국대사관 앞 성공회 건물 내 비잔에서 개성공단의 정상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