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성공단 관련 남북접촉 제의

북한 당국이 지난 16일 개성공단 채널을 통해 `중대사안을 통보하겠다’며 오는 21일 남북 당국자간 접촉을 제의한 것으로 18일 뒤늦게 확인됐다.

정부는 이에 따라 오는 21일 통일부 당국자를 북한 개성으로 보낼 예정이다.

현 정부 들어 정부 당국자가 북한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개성공단의 현대아산 근로자 유모씨가 북한 당국에 억류된 지 18일로 20일째를 맞이하고 있고, 한국이 국제사회의 대량살상무기(WMD) 확산저지 활동인 확산방지구상(PSI) 전면 참여 공식 발표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남북접촉을 제의, 그 목적과 배경이 주목된다.

정부 소식통은 18일 “북측 개성공단 관리당국인 중앙특구개발지도 총국측이 지난 16일 남측 개성공단관리위원회에 `중대 사안을 통지할 것이 있으니 관리위원장은 책임있는 정부 당국자와 함께 21일 개성으로 오라’고 통보해왔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북측은 통보할 사안의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며 “북측이 통보할 내용이 조사중인 현대아산 직원의 처분 문제에 대한 것인지, 개성공단 운영과 관련된 것인지는 불분명하다”고 부연했다.

정부는 일단 통일부 김영탁 개성공단사업지원단장 또는 다른 간부를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는 18일 현인택 장관 주재로 대책회의를 갖고 북한의 접촉 제의 의도를 분석하고 대책을 논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