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성공단 건드리면 다시 군사지역으로”

북한은 6일 개성공단 등의 대북 반출물품 점검을 강화하겠다는 통일부의 방침에 대해 “개성공업지구(개성공단)에 대한 모든 특혜를 철회하고 그 지역을 우리의 군사지역으로 다시 만드는 등 단호한 대응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고 반발했다.


북한의 내각 기관인 민족경제협력위원회(민경협)는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우리는 6·15정신의 견지에서 개성공업지구의 존속을 바라지만 만일 그 누가 어떤 형태로라도 공업지구를 조금이라도 건드린다면 우리에 대한 극악한 제재로 간주할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통일부는 지난 4일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업무보고를 통해 “유엔 대북제재 결의를 효과적으로 이행하고 도발에 상응한 대가를 부과할 것”이라며 개성공단 등 대북 반출물품에 대한 점검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민경협은 “이번 제재 소동에 괴뢰 당국의 다른 부서도 아닌 대북정책을 주관한다는 통일부와 그 수장이 앞장에 서서 피대를 돋구는 것이야말로 경악할 일”이라며 “개성공단에 대해 제재요 뭐요 하는 것은 결국 제 손으로 제 눈을 찌르는 격으로 될 것이며 그 후과는 이루 다 헤아릴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개성공단에 대한 제재 놀음이 우리에 대한 압력으로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처럼 어리석은 오산은 없다”며 “초래될 엄중한 후과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이명박 역적패당이 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민경협은 2004년 7월 북한의 대남 경협기관들을 통합해 내각 산하 성(장관)급 기구로 출범했다. 민경협은 산하에 남북교역 사업을 담당하는 민족경제협력연합회(민경련)와 개성공단 사업을 관장하는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등을 두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