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성공단 南 인원 추방…“군사통제구역 선포”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11일 성명을 통해 우리 측 인원을 추방하고 모든 자산을 전면 동결한다고 밝혔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2016년 2월 11일 10시부터 개성공업지구와 인접한 군사분계선을 전면 봉쇄하고 북남관리구역 서해선륙로를 차단하며 개성공업지구를 폐쇄하고 군사통제구역으로 선포한다”고 공표했다.


이어 “개성공업지구에 들어와 있는 모든 남측 인원들을 2016년 2월 11일 오후 5시(우리 측 시간 5시30분)까지 전원 추방한다”고 밝혔다.


또한 개성공업지구에 있는 남측 기업과 관계기관의 설비, 물자, 제품을 비롯한 모든 자산들은 전면 동결한다고 선언했다.


추방되는 인원들은 개인 물품 외에 다른 물건들은 일절 가지고 나갈 수 없으며 동결된 설비, 물자, 제품들은 개성시인민위원회가 관리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또한 “남측 인원 추방과 동시에 북남사이의 군통신과 판문점련락통로를 폐쇄한다”며 “2016년 2월 11일 북측 근로자들은 개성공업지구에서 전부 철수한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의 이 같은 통보에 대해 통일부는 “우리 측 인원이 안전하게 귀환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성명 전문)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