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성공단 南기업인 방북 논의에 “철면피한 궤변” 주장

통일부가 20일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방북 신청과 관련해 북측에 입장을 전달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정부가 북한의 개성공단 무단가동과 관련해 기업인들의 방북을 논의하는 것을 두고 “철면피한 궤변”이라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남조선(한국) 당국은 개성공업지구 문제를 입에 올릴 자격도, 명분도, 체면도 없다’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개성공업지구를 전면 중단시키고 기업가들까지 강제로 철수시킨 것이 과연 누구인가”라면서 이같이 전했다.

매체는 이어 “북남 화해 협력의 마지막 상징이었던 개성공업지구운영을 일방적으로 폐쇄하고 기업가들까지 철수시킴으로써 북남합의를 하늘로 날려 보낸 것이 다름 아닌 박근혜 역적패당”이라면서 “그런데도 괴뢰당국이 ‘재산권침해’와 ‘확인’에 대해 떠들어대는 것은 기업가들을 동족 대결의 돌격대로 써먹으려는 교활한 흉심의 발로”라고 강변했다.

또 정부가 개성공단 기업인의 방북을 논의하는 것을 겨냥해 “괴뢰패당이 미국의 반공화국 제재 소동에 누구보다 앞장서고 있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라면서 “이러한 자들이 방북 문제를 입에 올려대는 것이야말로 언어도단이고 파렴치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이 매체는 “제 도끼로 제 발등을 찍은 남조선 당국은 저들은 물론 그 누구도 공화국의 주권이 행사되는 군사통제구역인 개성공업지구에 들여보낼 자격도 명분도 체면도 없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매체는 “남조선 당국은 개성공업지구를 폐쇄시킨 박근혜 역적 패당의 범죄적 진상을 낱낱이 파헤쳐 남측 기업들에 똑똑히 알려주고 공업지구 폐쇄로 산생된 피해보상이나 잘 해주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북한이 대외선전매체를 통해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과 관련해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힘에 따라 정부의 촉구에도 기업인들의 방북이 성사될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신청과 관련한 입장을 발표하기로 했던 정부도 난처해하는 눈치다. 앞서 통일부 당국자는 전날(19일) 기자들과 만나 “(기업인 방북 신청과 관련해) 유관 부처와 협의 중이고, 내일 정도에 결정과 입장이 정리되면 알려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지만, 북한의 비난 공세에 입장 발표를 미루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관계자는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과 관련해 관계부처가 협의가 덜 돼 정부 입장 표명도 보류될 것 같다”면서 “오늘 안으로는 입장 발표가 어려울 것”이라고 전했다.

애초 통일부 측은 이날 언론을 통한 공개 발표 형식을 취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2월 개성공단 폐쇄 이후 군통신선과 판문점 채널을 비롯해 남북 간 공식·비공식 채널이 모두 끊기면서 언론을 통해 간접적으로 의사를 전달하는 방안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개성공단 기업인 40여 명은 지난 12일 북한이 개성공단 내 일부 시설을 무단으로 가동한다는 보도와 관련, 사실 여부를 직접 확인하고 시설을 점검하겠다면서 통일부에 방북을 신청한 바 있다.

당시 통일부는 “북한이 개성공단 내 우리 기업의 재산권 침해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면서 “기업이 자산 점검을 위한 방북 요청을 할 경우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 검토할 것”이라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