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강정구 논쟁 통일-반통일 싸움”

북한의 대남 통일전선기구인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조국전선) 중앙위원회는 21일 강정구 동국대 교수를 둘러싼 논쟁은 통일 세력과 반통일 세력의 첨예한 싸움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이 강 교수를 둘러싼 남한내 이념 갈등을 거론하면서 자신들의 입장을 밝히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조국전선 중앙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질문에 답하는 형식에서 “강 교수를 둘러싸고 첨예하게 벌어지는 대결은 보안법의 철폐냐 유지냐, 통일이냐 반통일이냐 하는 첨예한 싸움”이라고 말했다.

대변인은 “한나라당을 비롯한 극우보수세력은 강 교수의 사법처리 문제를 걸고 남조선(남한)에서 보안법 철폐를 막고 반(反) 공화국 대결과 반통일 분위기를 고취하며 재집권의 기도를 실현하기 위한 광란적인 소동을 벌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이어 “대학 교수의 학술적 주장에 놀라 불에 덴 송아지처럼 날뛰는 한나라당의 몰골은 대세의 흐름에 밀려나 마지막 숨을 몰아쉬는 자들의 가련한 처지를그대로 보여준다”고 비난했다.

그는 한나라당이 운운하는 정통성이란 동족 적대의식과 반통일 대결 감정을 고취하기 위한 망언에 불과하다고 한나라당에 대해 날카로운 대립각을 세웠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