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강원도 군과 공안기관에 탈영·탈북 감시 강화 지시

▲유엔군사령부가 지난해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를 통해 귀순한 오 병사의 모습이 담긴 CTV를 공개했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북한이 최근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계기로 대남 평화 공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내부에서는 이탈 움직임에 관한 단속 강화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만큼 탈영 및 탈북 사건이 불거지면 불안정한 체제의 실체가 드러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강원도 소식통은 30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지난 20일 오전 9시 강원도 전 지역에 인민무력성(군) 지시가 하달됐다”면서 “주요 내용은 부대 안에 탈영자를 장악하고 인원 유동 관리를 백방으로 강화하라는 것”이라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특히 강원도 철원, 평강, 김화, 창도, 금강, 고성 등에 있는 육해공군은 특별 단속 인원을 배로 증강하여 서로 긴밀히 협조할 것도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북한 군 당국이 강원도 지역에 탈영 가능성 원천 차단을 지시한 것은 지난해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를 통해 귀순한 ‘오 병사’와 유사한 사건 발생 가능성을 근절시키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또한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마식령 스키장 공동 훈련 등 강원도 지역에서 남측과 여러 가지 행사를 진행하는 만큼 군 기강(紀綱)을 바로 잡고 내부 결속을 다지려는 뜻도 내포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북한 공안기관에도 유사한 지시가 하달됐다.

또 다른 소식통은 “지난 18일 1호(김정은) 친필로 국가보위성, 인민보안성에 고기잡이 출항 승인 여부를 재확인하고 특히 출항 인원들에 대한 통제와 동향 감시를 강화할 데 대한 포치(지시)가 하달됐다”면서 “이는 어선을 통한 탈북 등 비정상적인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지시라고 한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번 지시문엔 지난해 11월 일본에서 돌아온 선원들을 보위성이 조사했던 과정을 상세히 서술했다고 한다. 보위성 요원들은 표류된 북한 선원들이 간첩임무를 받고 들어온 것처럼 취조를 했고, 북한 당국은 이를 모범적 사례라고 치켜세웠다는 것.

때문에 향후에도 뇌물을 통한 출항 승인 발급 등 비리를 색출하기 위한 움직임이 강화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소식통은 “특히 개인 선주들과 모종의 관계를 만드는 일은 반당종파 행위로 여길 것이라는 으름장도 이어지고 있다”면서 “이 같은 행위는 보안성, 보위성이 책임지고 싹부터 짓뭉개버리라는 김정은 지시까지 하달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