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강성대국 선전위해 AP지국 개설 승인”

미국의 한 언론인이 북한이 AP통신사의 평양 지국 개설을 허용한 것은 2012년 강성대국을 선전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을 제기했다.


북한을 14차례 방문한 미국 언론인 마이크 치노이 씨는 최근 북한 전문 인터넷 웹사이트 38노스에 올린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7일 미국의 소리 방송이 전했다.


치노이 씨는 “평양에는 중국의 신화사 통신이나 러시아의 이타르-타스 통신처럼 이른바 우호국가의 통신사 밖에 없었다”며 “북한이 평양지국을 개설하기로 한 것은 눈에 띄는 변화”라고 말했다.


이어 “이같은 움직임은 2012년 강성대국 움직임과 연관돼 있는 것 같다”며 “북한은 평양에 AP지국을 열어 국제사회에 보다 우호적인 메시지와 분위기를 조성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북한 당국이 단기적으로는 자신들이 원하는 효과를 낼지 몰라도 중장기적으로는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긴 힘들 것”이라며 “북한 당국과 AP통신사가 상당한 갈등을 빚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AP지국이 정식으로 평양에 개설되면 현지 주재 미국 기자가 북한의 핵문제와 대북 제재 그리고 미북 관계 등을 다루게 될텐데 이 경우 북한 당국의 입맛에 맞는 기사를 쓰는 것이 힘들어 질 것이라는 지적이다.


북한에서 조선중앙방송 기자로 20년이상 근무했던 탈북자 장해성 씨도 “초기에는 몰라도 시간이 좀 지나면 북한 당국도 미국 기자를 마음대로 조종하기 힘들 것”이라며 취재 자유와 관련한 갈등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북한의 김병호 조선중앙통신 대표는 지난 6월 말 미국 뉴욕의 AP 통신사를 방문해 평양에 AP 지국을 개설하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지난 7월에는 영국 로이터 통신과도 뉴스 영상 공급 계약을 맺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