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강성대국 선구자 되자”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8일 당원들에게 강성대국이라는 청사진을 실현시켜 나가는 선구자 역할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동신문은 ‘오늘의 총진군에서 조선노동당원의 영예를 높이 떨치자’라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모든 부문과 단위에 있는 ‘수백만’의 당원이 열정에 넘쳐 투쟁해야 대혁신이 일어난다면서 “당원들은 장군님의 강성대국 건설 구상을 높이 받들어 나가는 데서 기수가 되고 선구자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어 “조국 건설역사에 일찍이 없는 비약을 이룩해 나가는 지금이야말로 모든 당원이 불타는 충성심과 애국적 열의를 총폭발시켜 영웅적 위훈을 세워야 할 때”라며 “당원들은 무엇보다도 21세기 경제강국을 일으켜 세우기 위한 선군혁명 대고조(大高潮)의 앞장에서 대중을 이끌어 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농업부문의 당원은 모내기전투와 김매기전투의 앞장에서 돌파구를 열어나가던 그 기세로 끝까지 투쟁해 올해 내세운 알곡생산목표를 기어이 점령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전력, 석탄, 금속공업, 철도운수를 비롯한 인민경제 중요 부문의 당원들은 새로운 생산적 앙양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 올리며, 경공업부문의 당원들도 하루 빨리 인민에게 경공업 제품을 더 많이 마련해 주려는 당의 뜻을 꽃피우기 위해 불타는 애국심과 창조적 열의를 높이 발휘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