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강성국가 건설에 필요…실용위성 계속 쏠 것”

북한은 “우주군사화와 우주기술 협조의 정치화를 견결히 반대한다”며 “강성국가 건설에 필요한 실용위성들을 계속 쏴 올릴 것”이라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9일 유엔총회 제 67차 회의 ‘우주공간의 평화적 이용’에 대한 안건 토론에서 북한대표가 “우리는 인류공동의 소유인 우주를 평화적으로 이용하는 데서 모든 나라에 평등하고 차별 없는 주권을 보장하며 선진과학기술의 보급 및 호상협조를 실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간주한다”고 말했다고 26일 전했다.


유엔안보리는 2009년 6월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으로 대북 제재결의 1874호를 채택,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모든 발사를 금지한 바 있다.


북한 대표는 “조선은 국가우주개발전망계획에 따라 인공지구위성발사를 위한 연구개발사업을 꾸준히 진행하여 자체의 힘과 기술로 제작한 위성을 여러 차례 쏘아 올렸다”면서 “그 과정에 나라의 우주과학기술을 한 계단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경제 강국으로 향한 또 하나의 큰 걸음을 내디디게 되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우주개발 노력은 주권국가의 자주적 권리 행사인 동시에 우주조약과 우주물체 등록협약 당사국으로서 국제법에 따르는 합법적 권리 행사”라며 “우리는 앞으로도 우주개발을 위한 자주적 권리를 당당히 행사하며 국제적 규정과 관례에 부합되게 강성국가건설에 필요한 실용위성들을 계속 쏘아 올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매체는 ‘북한 대표’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박길연 외무성 부상이 북한대표 단장 자격으로 총회에 참석한 점으로 미뤄 박 부상일 것으로 추정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