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강력한 전쟁억제력이 전쟁 막았다’

북한 언론매체들은 8일 한미합동 키 리졸브 군사연습과 연합야외기동 훈련인 독수리 훈련이 종료된 데 맞춰 논평 등을 통해 이들 훈련이 “북침”용이라고 거듭 주장하고 그러나 자신들의 “강력한 전쟁 억제력” 때문에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내각 기관지인 민주조선은 이 훈련의 종료 사실을 지적하고 “이번에 조선반도(한반도)에서 전면전쟁이 일어나지 않은 것은 미국이 북침전쟁 준비를 완전히 갖추지 못해서가 아니다”며 “만일 우리 군대와 인민이 허리띠를 졸라매면서 전쟁억제력을 튼튼히 다지지 않았더라면 미국이 이미 전에 북침의 도화선에 불을 달았으리라는 것은 의심할 바 없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미국과 남조선 호전광들이 전쟁의 길로 질주할수록 우리 군대와 인민은 전쟁 억제력을 더욱 튼튼히 다져나갈 것이며,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믿음직하게 수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온라인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이들 군사연습과 훈련이 “올해에는 해상으로부터의 선제공격을 전문으로 하는 해병대 훈련이 그 어느때보다 중시되고, 신속기동 타격무력인 ‘스트라이커’ 부대의 실사격 훈련이 공개적으로 벌어지는 등 그 호전적 성격이 전례없이 부각됐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특히 “남조선의 보수집권세력은 그 어느해보다도 위험한 공격적 성격을 띤 미국과의 북침합동 군사연습에 적극 가담하는 것으로써 그 호전정권으로써의 정체를 만천하에 드러내놓았다”고 주장하고 더 이상 이들 훈련을 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

북한의 대외방송인 평양방송은 ‘노골적인 전쟁위협 책동’이라는 논평을 통해 이번 군사연습은 “미국이 남조선과의 전쟁공조를 강화하고 북남대결 시대를 복귀시키기 위한 위험한 공모결탁의 산물”이라며 “미국과 남조선의 동맹관계는 조선반도에 대한 미국의 침략적 이익과 반통일 정책에 복종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방송은 또 “오늘 우리나라는 그 어떤 침략세력이 쳐들어와도 단매에 쳐부실 수 있는 막강한 군사력을 갖추었다”고 주장하고, “남조선 당국은 동족을 ‘주적’으로 삼는 대결 관념을 버리고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며 분쟁요소들을 제거하기 위해 실제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