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감자연구소’도 세대교체… “경험주의 탈피로 자립경제”

북한 개발의 생육기일이 짧은 올종 감자 ‘두벌감자 3호’. /사진=데일리NK

북한 당국이 종자혁명 관철의 일환으로 관련 연구소의 인력 교체를 지속 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양강도 소식통은 15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2년 전부터 대홍단 감자연구소 연구 인력이 교체되고 있다”면서 “혜산농림대학을 좋은 성적으로 졸업한 후 연구소 관할 시험 농장들에서 경험을 쌓고 연구 성과를 낸 인원이 연구사로 배치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농업 부문에서는 현재 우리 땅에서 생산되는 알곡으로 국내의 식량 수요를 충족해야 할 중요한 과제를 떠안고 있다”면서 “때문에 농업 연구기관에서도 이에 발맞춰 연구 인력을 강화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나라는 농사를 지을 수 있는 땅이 제한되어 있어서 단위당 면적에서 수확량을 높이는 것이 우선 과제로 나선다”면서 “그런 의미에서 종자혁명은 필수이고 당에서도 지속적으로 강조하고 있는 부분”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이 감자농사 분야에서 ‘종자혁명’을 강조한 건 2018년 초부터다. 이른바 지대에 맞는 다수확 종자를 개발하는 데 총력을 집중한 것. 이에 연구기관뿐만 아니라 개인, 일반기업소는 물론 군대에까지 관련 과제를 하달하곤 했었다.

여기서 종자혁명은 어떠한 기후에도 견딜 수 있고 높은 수확을 내는 새로운 종자를 얻기 위한 노력 등을 말한다. 대북 제재 장기화와 자연재해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 등 이른바 3중고에 처한 북한이 식량 생산량 확충에 필수조건으로 이 구호를 강조하고 있는 셈이다.

또한 이는 김정은식(式) 자력갱생과도 맞닿아 있다고 볼 수 있다. “농사의 근본인 종자를 수입하면 나라의 농업이 예속을 면치 못하게 되고 자립경제의 위력을 강화해 나갈 수 없다”는 식이다.

아울러 김정은 시대 들어 가속화되고 있는 세대 교체 추세와도 연관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

소식통은 “우량종에 대한 논문 중 우수하다고 평가된 것은 바로 현장에서 시험 재배를 2~3년을 거쳐서 최종적으로 농장에 공급해주고 있다”면서 “최근 연간에 개발된 감자 종자만 해도 여러 종이 되는데, 거의 다 젊은 세대들이 연구한 결과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전에 경험주의에 치우쳤던 고질적인 현상들도 새로운 연구 인력에 의해 개선되고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고 소개했다.

한편, 각 지역 농업과학연구소에서는 현지에 품종별로 연구 분소를 내고 관련 연구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