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간부들 15일부터 휴대전화 소지 허용”

이집트 통신사인 오라스콤 텔레콤이 오는 15일부터 북한에서 휴대전화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0일(현지시각) 보도했다.

통신은 “오라스콤은 지난 1월 31일 북한의 휴대전화 운영권을 획득한 이후 설비 투자를 해왔으며, 지난 5월에는 시험통화에 성공했다”며 “향후 3년간 북한에 4억 달러를 투자해 평양을 비롯한 3대 주요 도시에 휴대 전화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고 전했다.

오라스콤은 휴대전화 가입자당 연평균 12~15달러 수준의 수익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와 관련 이집트 증권사인 벨톤의 트레이더 테이무르 엘 데리니는 “북한 내 휴대전화 이용자는 정부 관료들로 한정되겠지만 그 숫자가 상당하다”며 “북한은 신흥 미개척 시장”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북한이 종국에 개방된다면 오라스콤에 뛰어난 시장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이에 앞서 RFA(자유아시아방송)은 지난 4일 “북한 당국은 최근 평양에서 가입 희망자들에게 기기당 700달러에 판매하며 이동전화를 개통하기 위한 본격적인 준비 작업에 들어갔다”며 “1차적으로 평양시를 개통하고 차츰 지방의 도·시·군으로 확대하게 된다”고 보도했다.

‘러시아의 소리’ 방송도 오라스콤 대변인의 말을 인용해 “휴대전화 개통 초기에는 평양에서 15만명이 가입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