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간부들도 무당ㆍ점쟁이 찾는다”

▲ 美 국제종교자유위원회 홈페이지

북한에 무속신앙과 점술이 크게 유행, 이를 단속해야 할 관리들조차 무당과 점쟁이를 찾는 상황이라고 미 국제종교자유위원회(USCIRF) 보고서가 15일 밝혔다.

미 국제종교자유위원회는 이날 북한 내 종교자유 현황을 분석한 “김일성 아버지 감사합니다(Thank You, Father Kim Il Sung)”란 제목의 보고서를 통해 1990년대 대기근을 계기로 북한에 무속신앙과 점술이 크게 유행하기 시작해 이제는 당국도 이를 묵인하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소개했다.

한국에 거주하는 탈북자 40명에 대한 인터뷰를 바탕으로 작성된 이 보고서는 무속신앙이나 점술이 아직도 북한에서 불법이지만 “2㎞마다 점쟁이가 살고 있다”고 할 정도로 점이 유행하고 있으며 한국에서 유입된 점성술 서적들도 있다고 전했다.

또 정부와 군, 보위부 관리들도 점을 보고 있어 이에 대한 단속이 사실상 이뤄지지 않고 있으며 복채로는 쌀이나 가축, 현금 등을 지급하는데, 한달치 월급을 내는 경우도 있을 정도로 비싼 수준이라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북한은 오랫동안 무속신앙과 점술을 엄격히 단속해왔으나 1997-98년께부터 이를 묵인하기 시작했으며, 오로지 기독교를 막는데에만 집중하고 있다는게 탈북자들의 증언이라고 보고서는 밝혔다.

북한에서는 무속신앙 이외에 개신교와 가톨릭, 불교, 천도교 등 다른 종교들의 자유는 사실상 허용되지 않고 있으며, 비밀리에 종교예식을 올리거나 성경을 가지고 있다 적발될 경우 공개처형되는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특히 “주체사상이 기독교에 의해 무너질 것”을 우려, 김일성대 종교학과 학생들로 하여금 기독교 신자 여부를 가려낼 수 있는 질문을 만들도록 해 북한으로 송환된 탈북자들이 기독교도들과 접촉하거나 입교했는지를 가려내고 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보고서는 북한 내 종교자유 현황에 대한 분석을 토대로 ▲종교자유 등 인권문제를 포함하는 방식으로의 6자회담 확대 ▲북한인권특사의 역할 강화와 활성화 ▲중국 정부에 대한 탈북자 보호 관련 국제의무 준수 촉구 ▲적절한 유엔기구에서의 북한 인권관련 결의안 통과 주도를 비롯한 국제적 노력 지속 등을 미 정부 정책 과제로 제시했다.

한편 미 의회내 한국협의회인 코리아 코커스(Korea Caucus) 회장인 에드 로이스 하원의원은 이날 보고서 발표회에 나와 “북한 인권문제를 우려하는 대신에 북핵문제 해결에 집중해야 한다는 비판을 서울에서 들었다”며 SCIRF 보고서가 한국에도 널리 배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보고서 작성을 주도한 데이비드 호크씨도 종교자유를 포함한 북한 인권문제의 개선을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한국 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