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가족 동원해 귀순자 4명에 ‘편지 공세’

북한이 남측으로 표류한 주민 31명의 전원송환을 요구하며 편지 공세를 펼쳤다.


통일부는 9일 북측이 이날 저녁 북한 주민 31명의 가족과 귀순의사를 밝힌 4명의 가족 명의로 각각 현인택 통일부 장관과 유종하 대한적십자사 총재, 귀순자 4명 앞으로 판문점 연락사무소를 통해 편지를 보내왔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북측이 귀순의사를 밝힌 4명 앞으로 가족이 보낸 편지를 전달하면서 이 편지를 본인들에게 전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그 무슨 ‘귀순’이니 뭐니 하는데 대해 절대로 믿지 않는다. 가족과 친척, 온 나라가 걱정하고 기다리고 있다. 그 어떤 유혹과 회유기만, 위협공갈에도 넘어가지 말고 꿋꿋이 싸워 기어이 공화국의 품으로 돌아오라”는 가족들의 편지 내용을 전했다.


통일부는 귀순자 4명 앞으로 온 이 편지의 전달 여부에 대해 “현재 방침이 정해진 바 없다”고 밝혔다.


또 북측이 현인택 장관과 유종하 한적 총재 앞으로 보낸 편지에서 “31명 전원이 배를 타고 나갔던 길로 하루빨리 돌아올 수 있게 하라고 요구하는 한편 4명 가족의 직접대면을 가로막지 말고 본인들이 나올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북측의 이 같은 편지 발송은 전원 송환을 겨냥한 전방위 공세로 보인다.


북측은 앞서 이날 대남선전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에 공개한 동영상을 통해 귀순자 4명의 가족을 동원, 전원송환을 거듭 주장했다.


이날 우리 정부가 판문점 연락관 전화통화를 통해 27명의 조속한 송환을 위해 협조하라고 다시 촉구한 데 대해 북측이 이날 오후 연락관 근무연장을 요청한 뒤 이 같은 답변을 보내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