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가스 중독 줄이는 연탄구멍 크기는?”

북한 국가과학원이 북한 주민들의 잦은 연탄가스 중독 사고를 줄이기 위해 일산화탄소를 가장 적게 낸다는 연탄 구멍의 크기와 규격 등을 연구, 발표했다.

북한 국가과학원 환경공학연구소 김혜림 박사는 2일 조선중앙TV에 출연, 연탄을 땔 때 일산화탄소가 방출되는 원인은 “구멍탄의 치수가 불합리한 데 있다”면서, “구멍수가 작고 구멍 직경이 작으면 산소송급량이 적어서 석탄속에 있는 탄소가 충분히 연소되지 못해 불완전 연소에 의한 일산화탄소 방출량이 많아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연탄의 높이가 기존 11㎝와 달리 7~9㎝일 때, 구멍 직경은 1.5㎝일 때, 구멍 개수는 16~19개일 때 일산화탄소가 가장 적게 배출되는 것으로 연구결과 나타났다고 김 박사는 말했다.

그는 연탄을 만들 때도 석탄 1t에 연탄재를 50~100㎏ 정도 섞으면 일산화탄소 방출량을 줄이고 연소 효율도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연구소는 “일산화탄소를 이산화탄소로 전환시키는 촉매 물질이 들어있기 때문에 미량의 일산화탄소도 완전히 정화”시키는 새로운 ’탄가스 정화제’도 개발했다고 김 박사는 전했다.

그는 “이런 새로운 기술을 도입함으로써 우선 일산화탄소 방출량을 종전에 비해 훨씬 줄일 수 있고, 연소효율도 높임으로써 석탄 소비량을 줄이게 됐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