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가스관 차단 시 30% 할인 가격으로 해상 반입”

홍준표 한나라당 대표는 15일 남·북·러를 잇는 가스관 건설 사업과 관련해 “북한이 가스관을 차단할 경우, 차단되는 양 만큼은 30% 할인된 가격으로 해상 수송로를 통해 들어오도록 러시아와 계약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이 유사시에 가스관을 차단한다는 것과 관련해 우려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북한 통과 구간 가스관 건설은 러시아 책임으로, 러시아 소유로 건설을 하는 것으로 추진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의 가스관 차단 시 해상 수송로의 러시아 출발점으로 ‘블라디보스토크’를 언급했다.


그는 이어 해상수송로의 한국측 도착점에 대해 “강원도 동해, 삼척에 액화가스 저장기지를 이미 만들고 있다. 상당 부분 진척이 됐다”며 “그것은 해상 수송로를 통한 가스 수입을 전제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 대표는 이 외에도 가스관 사업이 남북관계를 새롭게 정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