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가뭄으로 함남서 어린이 설사병 환자 140%↑”

유엔아동기금은 최근 북한의 가뭄으로 인해 피해지역에서 어린이 설사병 환자가 급증했다고 밝혔다.

미국의 소리(VOA)에 따르면, 유엔아동기금은 8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에서 올 상반기 황해남도 지역의 어린이 설사환자 수가 140% 증가했다고 말했다. 어린이 환자 수는 황해남도와 함경남도 지역에서 각각 71%와 34% 증가했다.

유엔아동기금은 북 보건 당국자들과 인터뷰를 통해 강우량 부족으로 식수가 부족한데다 수질까지 나빠져 어린이 설사환자가 급증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유엔아동기금은 “2012년 기준으로 북한 어린이 4명 가운데 1명이 만성 영양실조를 겪고 있는 등 상당수가 수인성 질병에 취약해 가뭄에 따른 피해가 더 커질 가능성이 있다”면서 “가뭄이 지속될 경우 더 많은 어린이들이 영양실조와 질병에 걸릴 수 있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북한 내 가뭄 피해가 심각한 지역을 중심으로 수질정화제, 물 용기, 의약품 등 구호용품을 배포했다고 밝혔다.

한편 국제적십자사는 8일 발표한 성명에서 물 부족으로 수인성 질병이 증가하고 있고 특히 여성과 5세 미만 어린이들의 피해가 심각한 가운데 의약품 등이 부족해 상황이 악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