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黨창건 70돌 열병식 ‘비’로 오후로 연기

당초 10일 오전중에 열릴 것으로 예상됐던 북한 당 창건 70주년 열병식 등이 날씨문제로 오후에 열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그동안 국제사회에 군사력을 과시하고 내부결속을 다지기 위해 대규모 열병식을 준비해 왔다.

이번 열병식에 맞춰 주요 외신들도 초대한 만큼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나 잠수함 발사탄도미사일(SLBM)과 같은 신형 무기를 내세우면서 ‘무력시위’를 벌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정은이 10일 0시 김일성과 김정일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이 김일성·김정일에게 “숭고한 경의를 표시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통신은 이어 “참가자들은 김정은 동지의 두리에 철통같이 굳게 뭉쳐 주체혁명 위업의 최후 승리를 위하여 힘차게 싸워나갈 철석같은 맹세를 다짐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북한은 9일 당 창건 70주년을 기념하는 중앙보고대회를 평양체육관에서 열었다. 보고자로 나선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조선노동당은 70년에 걸친 장구한 기간 위대한 수령과 위대한 영도자를 모시고 혁명적 당 건설의 새 역사를 창조해온 영광스러운 김일성·김정일 동지의 당”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영남은 “김정은 동지를 정치사상적으로 목숨으로 사수하며 당과 혁명대오의 일심단결을 반석같이 다지고 당의 유일적 영도체계를 세우는 사업을 끊임없이 심화시켜 나가야 하겠다”고 선전했다.

참배에는 김기남·최룡해·최태복·김양건·곽범기·오수용·김평해 당 비서를 비롯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책임 일꾼들이, 대회에는 김영남 외에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박봉주 내각 총리,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 조연준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등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