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黨창건일 맞아 핵실험? “풍계리 부근서 활발 움직임”



미국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공개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북쪽 입구 부근의 지난 1일자 상업용 위성사진. /사진=연합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갱도 세 곳에서 활발한 움직임이 포착됨에 따라 추가 핵실험을 준비할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6일(현지시간) 풍계리의 북쪽과 남쪽 갱도 입구 모두에서 움직임이 관측됐으며, 지난 1일 촬영된 상업용 위성사진을 이전사진과 비교한 결과 “트럭으로 추정되는 큰 물체와 입구 건물 옆의 건축자재나 상자들로 보이는 물체들이 새로 발견됐다”고 전했다.

또한 “남쪽 입구 갱도 부근에서도 2대의 소형 차량으로 보이는 물체와 한 무리의 사람들 모습이 나타났다”면서 “언제든 핵실험을 할 준비가 돼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포착된 활동들이 핵실험에 관련된 것인지는 불분명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서쪽 갱도 입구 부근에도 광산용 수레와 흙더미로 추정되는 물체들이 있지만, 흙더미로 여겨지는 모습은 지난 약 2개월간 바뀐 부분은 없었으며 따라서 갱도 굴착이 이곳에서 재개된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활동들이 5차 핵실험에 대한 자료 수집활동일 수 있지만, 추가 핵실험을 위한 준비 활동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노동당 창건일 관련 추가도발 가능성에 대해 특별한 징후는 아직 파악된 것이 없다”면서도 “(북한이) 핵실험 같은 경우는 언제든지 할 수 있는 준비가 돼있는 만큼 정부는 예의주시하면서 모든 대비태세를 완벽하게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