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黨대회 보위에 사활…“지방 감시인력 평양 대거투입”

북한 당국이 5월 초로 예정된 제7차 당(黨)대회를 앞두고 평양 출입을 차단하는 등 행사 준비에 본격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대회 보위’ 명목으로 지방 보위부원, 보안원들까지 평양으로 소환, 검문·검색 및 사적지 경비를 강화했다고 현지 소식통이 알려왔다.

평안남도 소식통은 20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태양절’(김일성 생일) 기념축제가 끝나자마자 다가오는 7차 당 대회를 위한 준비사업이 본격 시작됐다”면서 “(당국은) 타 지방 주민들의 평양시 출입을 완전 차단했고, 이미 와있는 출장원들과 친척방문자들은 즉시 자기지역으로 돌아갈 것을 명령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특히 ‘당 대회준비 기간에 걸려드는 자는 정치적으로 평가되고 처벌받는다’며 매일같이 공포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면서 “보안서 순찰대가 인민반장들과 함께 일반 가정집은 물론이고 여관과 호텔도 돌아다니면서 숙박검열을 벌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큰 대회가 열리기 전 ‘한 건의 사건·사고없이 성공적으로 치러야 한다’는 목적으로 평양 봉쇄 및 경비를 강화해 왔었다. 다만 이번처럼 보름 가량 남은 상황에서 단행된 것은 이례적으로, 당 대회를 통해 체제 공고화를 꾀하려는 김정은의 의도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이번에는 ‘당 대회를 완전 보위해야 한다’는 명목 아래 지방에서 보위 인력을 투입했다고 한다. 소식통은 “이번에 투입된 각 도(道) 보위부원들은 동상, 사적관은 물론 지하철, 놀이공원에까지 평양시 곳곳에 배치됐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지하철 입구에는 정·사복 보안원들이 지켜서서 오가는 승객들을 매서운 눈초리로 살피다가 의심되면 무작정 끌고 가 신분 및 짐 검색을 하고 있다”면서 “으슥한 도로주변 수풀 속이나 맨홀에도 보위부원들이 은밀히 잠복해 밤새 경비서기도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지방에서도 공장노동자들로 주야간 경비근무를 조직해 입상화는 물론 지역 내 사적건물들에 대한 쌍(2인조) 보초를 서고 있다”면서 “동 사무소와 인민반들에서도 아침부터 저녁 늦게까지 자기지역 안의 사적지는 물론 마을 경비 수행까지 강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 당국은 주민들의 사상동향을 면밀하게 재조사하는 등 당 대회를 맞아 관리·통제를 강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인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 당국의 경계령까지 이어지자 곳곳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나온다고 한다.

소식통은 “평양 시민들은 ‘배급도 풀어주지 않으면서 앞뒤 꽁꽁 막아버리면 우린 대체 어떻게 사느냐’며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면서 “일부 주민들은 ‘이번(당 대회)에서 얼마나 새롭고 희한한 대책이 나오겠는지 두고 보자’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고 소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