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韓美 ‘UFG’ 훈련에 ‘물리적 대응’ 위협








북한군 판문점 대표부는 성명을 통해 한미합동군사훈련을 비난하며 “우리 군대와 인민의 모든 행동은 예측할 수도, 상상할 수도 없는 무자비한 물리적 행사로 이전될 것”이라고 위협했다.<사진=노동신문>

북한이 한미군사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에 대해 ‘물리적 대응’을 선포하며 위협수위를 높이고 있다.


북한군 판문점대표부는 성명에서 “적들이 조선반도의 평화를 무참히 파괴하고 우리의 신성한 자주권을 무력으로 침해하려고 덤벼들고 있는 오늘 우리 군대와 인민의 선택은 무차별적인 대응밖에 없다”고 밝혔다고 노동신문이 22일 전했다.


성명은 이어 “미제와 남조선 괴뢰들이 벌이는 이번 합동군사연습은 조선정전협정에 대한 가장 노골적이며 엄중한 마지막 단계의 파괴행위”라며 “미제와 남조선괴뢰들이 민족의 절절한 역사적 숙원에 군사적도발로 역행하는데 맞서 우리는 부득불 무력으로 통일의 길로 나갈 결심을 내리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또 “우리 군대와 인민의 모든 행동은 예측할 수도, 상상할 수도 없는 무자비한 물리적 행사로 이전될 것”이라면서 “우리 군대와 인민의 물리적 대응은 한계가 없이, 시기에 구애됨이 없이 벌어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명은 지난 17일 김정은의 무도 방어대 현지시도 관련, “우리 군대와 인민은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동지께서 내리신 멸적의 전투명령을 심장으로 받들고 천금을 주고도 살 수 없는 통일대전의 기회를 절대로 놓침 없이 조국통일 위업을 기어이 성취하고야 말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밖에도 ‘조국이여 멸적의 총포탄은 염려 말라’, ‘사무친 한을 풀 것이다’ 등 여러 기사와 관련 사진을 전하면서 대남 공세를 벌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