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韓美 심사숙고해 함부로 날뛰지 말라” 경고

북한은 5일 남한의 해상사격훈련 재개 계획 및 연내 연합훈련 추가 실시를 위한 한·미간 협의 등을 거론하면서 “앞으로 사태가 어떻게 번져지겠는가 하는 것은 누구도 예측할 수 없다”고 위협했다.


조선중앙통신는 이날 “위임에 따라 다음과 같이 보도한다”면서 “괴뢰들의 도발적 광란으로 조선반도 정세는 통제 불능의 극한상황으로 치달아 오르고 있고 북남 사이에 전면전쟁이 터지면 조선반도뿐 아니라 지역의 평화와 안전에도 엄중한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앙통신은 누구의 위임을 받은 보도인지 밝히지는 않았다.


통신은 “연평도 주변 우리 측 해역에 대해 무모한 불질을 했다가 응당한 징벌을 받은 남조선 괴뢰패당이 군사적 도발과 전쟁책동에 미쳐 날뛰고 있다”면서 “미국과 괴뢰들은 군사적 도발책동이 어떤 파국적 후과(결과)를 빚어내겠는가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함부로 날뛰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북한 김영일 노동당 국제담당 비서 겸 국제부장이 아시아 정당들이 참가하는 국제회의에서 연평도 포격이 자위적 대응조치였다고 강조했다고 보도했다.


이 방송에 따르면 김 비서는 지난 2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아시아정당국제회의 제6차총회 연설에 나서 “남조선측이 우리의 최후경고를 받은 때로부터 5시간 후에 우리 측 영해에 수십 발의 포 사격을 가해 우리 군대는 자위적인 대응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며 연평도 포격 공격의 책임이 남측에 있음을 강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