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韓美연합전시증원연습 연일 맹비난

북한이 25일부터 시작된 한미 연합전시증원(RSOI) 연습을 연일 강도높게 비난하고 있다.

북한은 RSOI 연습 시작 당일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을 통해 “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을 깨뜨릴 수 있는 엄중한 후과(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경고한 데 이어 26일에는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 미국을 비난하면서 전쟁억제력을 배가해 나가겠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대화와 평화를 파괴하는 무모한 전쟁행위’라는 개인필명 논평을 통해 “우리는 앞 뒤가 다르게 행동하는 미국을 신뢰할 수 없으며, 따라서 그 어떤 정황과 정세에도 주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만단의 준비를 갖출 것”이라면서 “특히 전쟁 억제력을 배가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문은 “미 호전 세력이 우리 공화국을 겨냥한 대규모 전쟁 연습을 강행하는 것은 대화의 분위기를 깨고, 6자회담의 진전과 이미 이룩된 합의사항 이행을 가로막으며, 우리를 심히 자극해 회담장 밖으로 밀어내고 북침 전쟁의 구실을 마련하기 위한 범죄적 술책”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미국이 진심으로 우리와 마주 앉아 대화의 방법으로 현안 문제들을 평화적으로 해결할 의사가 있다면 대화 상대방에 총구를 들이대는 것과 같은 전쟁 광기를 부리지 말아야 한다”면서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도 모든 행동을 심중하게 하며, 특히 군사적 행동을 극력 자중하고 대화 분위기를 고조시키며 호상(상호) 신뢰를 도모하기 위해 각별히 힘써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밖에 신문은 한국 정부에 대해서는 “미국의 전쟁 우산을 쓰고 동족을 반대하여 총부리를 휘둘러 대는 것은 북남관계 개선에 칼을 박고 민족의 머리 위에 전쟁 불씨를 들씌우는 반민족적, 반통일적, 반평화적 죄악”이라면서 “전쟁 머슴꾼으로 놀아대는 추악한 짓을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