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韓美日 3국 정상회담 ‘맞불’ 놓으려 미사일 발사”

북한이 26일 새벽 노동계열로 추정되는 중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기습 발사한 가운데 최근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 의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북한이 이날 발사한 미사일은 각각 662km와 645km를 비행해 동해상 일본 방공식별구역(JADIZ) 내에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핵탄두 탑재가 가능한 노동미사일은 최대사거리 1300km로 주일미군기지 등 대부분의 일본 지역을 사정거리에 두고 있다. 북한이 노동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지난 2006년 7월 5일과 2009년 7월 4일에 이어 세번째로 5년 만에 발사했다.

북한은 지난달부터 시작된 한·미 연합 군사훈련을 전후로 늦은밤이나 새벽에 300mm 신형 방사포와 스커드 미사일, 프로그 로켓 등 이날 발사까지 총 7차례에 걸쳐 88발을 쐈다. 

북한이 새벽을 틈타 미사일을 기습 발사한 것은 한미연합훈련인 ‘독수리 연습’에 대응하는 차원으로 보인다. 또한 이날이 ‘천안함 폭침 4주기’이고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북핵 대응을 위한 한미일 3국 정상회정상이 열리는 것을 겨냥해 무력시위를 한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다만 일각에선 제기되는 구형 무기를 소진하기 위한 발사라는 해석은 경계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김진무 한국국방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은 데일리NK에 “이번 노동미사일 발사는 한미 군사훈련과 한미일 3국 정상이 북핵문제 관련 회담을 하는 것에 대한 반발 차원으로 보인다”며 “단거리 미사일이 오래된 구형이긴 하지만 발사 중에 불발됐다는 보고는 아직 없는 것으로 볼 때 오래된 무기 재고 정리 같은 해석은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책임연구위원은 이어 “김정일이 살아있을 때 무력시위는 기껏 많아야 8발 정도였는데 김정은은 숫자로 볼 때 이해가 안 된다”면서 “최근 군부에서조차 김정은에 대한 충성도가 식어가고 있어 군부 내에서 통이 크고 강력한 리더십을 보여주기 위해 많은 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김태우 동국대 석좌교수는 “한미연합군사훈련과 한미일 3국 정상이 핵안보 정상회의에서 정상회담을 갖는 것에 대한 맞불 놓기”라면서 “핵탄두 탑재를 위한 기술적 목적도 배재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김 교수의 이 같은 언급은 노동미사일의 탄두 중량은 700∼1000kg으로 북한이 핵무기 소형화·경량화에 성공했다면 핵탄두 탑재를 현실화시킬 가능성도 높다는 관측이다.  

북한이 노동미사일 발사를 전후해 핵실험 등 추가 도발을 감행했던 전력이 있는 만큼 추가로 탄도미사일 발사는 물론 4차 핵실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도 있다.

북한은 2006년 7월 대포동 2호를 발사한 뒤 10월에 1차 핵실험을 감행했고, 2009년에는 노동미사일 발사 전인 5월 2차 핵실험을 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북한이 노동미사일을 발사할 때마다 또 다른 도발을 해왔기 때문에 이 부분을 예민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리동일 북한 유엔대표부 차석대사는 24일(현지시간) “미국이 북한에 대해 ‘핵위협’을 계속하면 북한은 ‘핵억제력’을 과시하는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며 “핵 억제력을 과시하기 위해 우리는 추가적인 조치들을 연속적으로 사용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