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鄭 통일에 대한 호칭 계속 업그레이드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평양 민족통일대축전 기간 북측이 정동영 통일부 장관을 호칭하면서 깍듯이 예의를 갖추고 있어 눈길을 끈다.

조선중앙텔레비전,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언론은 14일 6ㆍ15민족통일대축전에 참가하기 위해 평양에 도착한 남측 당국대표단을 소개하면서 정 장관을 ’통일부 정동영 장관’이라고 호칭했다.

북한 언론에 따르면 양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은 15일 축전 개막식 축하연설에서 정 장관을 ’정동영 통일부 장관’이라고 지칭했다.

또 이에 앞서 지난달 14일 권호웅 내각 책임참사는 정 장관 앞으로 전화통지문을 보내 남북당국간 실무회담을 제기하면서 정 장관을 ’통일부 장관 정동영 귀하’라고 예의를 표시했다.

정 장관에 대한 이같은 호칭사용은 종전과는 아주 대조적이다.

북한은 지난해 7월 김일성 주석 조문 방북단 사건을 계기로 남북관계가 경색된 이후 정 장관을 ’정동영이’라고 지칭해왔다.

평양방송과 주간지 통일신보는 지난해 9월 정 장관의 미국 방문 결과를 비난하면서 “정동영으로 말하면”, “남조선에서 정동영이 통일부장관으로 올라앉은 이후…” 등으로 비난했다.

평양방송도 지난해 8월 “새로 남조선의 통일부 장관 자리에 올라앉은 정동영이”라고 표현했다.

그러나 올 들어 남북관계 회복을 위한 남측의 노력이 본격화되면서 북한은 정 장관에 대한 예의를 조금씩 나타내기 시작했다.

평양방송은 지난 2월 4일 ‘6ㆍ15공동선언 실천을 위한 남ㆍ북ㆍ해외 공동행사 남측준비위원회 결성식’을 전하면서 “남측준비위원회 결성을 축하해 통일부 장관 정동영 등이 꽃묶음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비록 ’통일부 장관 정동영 등이’라고 표현은 했지만 그가 행사에 꽃을 보낸 소식을 보도한 것 자체가 이례적이었다.

정 장관에 대한 호칭 사용에 남북관계의 ’맑음’과 ’흐림’ 등 기상도가 그대로 반영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북한은 향후 남북관계가 또다시 경색되는 상황이 오더라도 정 장관에 대한 호칭사용에서 예의를 고수하고 정 장관에 대한 비난도 자제할 것으로 보인다는 시각도 있다.

정 장관이 17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단독 면담하고 오찬에 초대되는 등 김 위원장과 만남의 인연을 맺었기 때문이다.

북한은 김 위원장이 만났던 남측 및 외국 인사를 눈에 띄게 배려한다. 북한 시각에서 볼 때 김 위원장과 접견한 인사를 비난하는 것은 김 위원장의 권위를 손상시키는 일로 간주된다.

북한이 한나라당을 ’반통일세력’으로 매도하면서도 비난의 초점을 박근혜 당 대표가 아니라 당내 2인자인 김덕룡 원내대표 등에 맞추고 있는 것도 김 위원장이 2002년 5월 박 대표를 만나 특별히 환대한 것과 무관하지 않다는 것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