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鄭통일 개성공단 방북 초청장 보내와

북한이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의 개성공단 방문을 위한 초청장을 보내왔다.

통일부 당국자는 14일 “정 장관이 15일 개성공단에서 열리는 주방기기 업체 리빙아트의 첫 제품 생산 기념식에 참석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 장관이 비록 개성공단이지만 북한 지역을 방문하는 것은 통일부 장관 취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북측의 책임있는 당국자가 기념식에 참석할 경우 정 장관과 자연스럽게 ‘남북대화’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측의 조선민족경제협력연합회(민경련)는 이날 오전 현대아산에 개성공단 첫 제품 생산 기념식에 참가할 초청 대상자 명단과 함께 초청장을 전달해왔다.

개성공단 첫 제품 생산 기념식에는 김석철 리빙아트 사장과 김윤규 현대아산 사장 등 업계 관계자 110명, 조명균 통일부 개성공단사업지원단장을 비롯한 통일부, 외교부, 산자부, 건교부 등 정부 관계자, 여.야 국회의원 63명, 여성계 대표 10명 등 4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북측에서는 주동찬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장 등 50여명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 다.

한편 현대 아산 관계자는 “북측 리종혁 조선아태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의 참석 여부는 아직 결정된 바 없으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