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軍장성 100명 승진 단행…김정은 후계 공고화?

북한은 김일성 98회 생일(4.15)을 하루 앞둔 14일 대장 4명을 포함, 군 장성 100명에 대한 승진를 단행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일이 최고사령관 자격으로 ‘조선인민군 지휘성원들의 군사칭호를 올려줄데 대한 명령 제0045호’를 하달했다며 이같은 내용을 전했다.


이번 대장 승진자는 4명으로 우동측 국가안전보위부 수석부부장 겸 국방위원, 리병철 공군사령관, 정명도 해군사령관, 정호균 전 포병사령관 등이다.


특히 우동측은 지난해 4월 제12기 최고인민회의 1차 회의에서 국방위원회 위원이 된데 이어 중장에서 상장으로 1년 만에 승진한 바 있어 2년 새 두계급 진급해 김정일의 최측근 인사임을 과시했다.


이 밖에도 최경성, 최상려, 한창순, 전창복, 오철산 5명이 상장(우리의 중장), 리주홍, 김수길 등 8명이 중장(우리의 소장), 함룡철, 손경복 등 83명이 소장(우리의 준장)으로 진급했다.


이번 장성 승진은 김정일 체제 공식 출범을 앞두고 1997년 129명을 승진 조치했던 이래 최대 규모다. 이는 김정일의 군부 장악과 군사기 진작을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또 김정은 후계체제 구축을 위한 군인사 정비로도 해석된다.


이번 조치에 대해 김연수 국방대 교수는 “최근 인민보안성을 부(部)로 승격한 것과 비슷한 맥락”이라며 “국가안전보위부의 우동측을 비롯해 대거 군인사를 승진 조치한 것은 국가 보위기관의 강화 조치”라고 해석했다.


김 교수는 또 “김정은 후계체제의 밀접히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김정은 충성 주도 세력을 군부 내 보직을 장악시켰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앞서 8일 김정일의 국방위원장 취임 17돌 경축 중앙보고대회에서 김영춘 인민무력부장이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이 모인 자리에서 ‘국방위 결정과 지시를 무조건 관철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고, 후계 우상화 관련 강연 자료에서 김정은을 ‘군사전략 대가’ ‘포병 부분 정통자’라고 선전했던 점을 주목, 이번 인사조치와 ‘연관성’을 주장했다. 


김 교수는 “정명도 해군사령관을 승진 조치한 것은 올해 초부터 NLL(서해 북방한계선)에서의 포격 등 일련의 서해사태와 관련한 북한 최고지도부 만족스런 입장이 반영된 것으로 볼 수도 있다”며 천안함 사태 관련설도 주장했다.


북한은 김일성-김정일 부자의 생일 또는 노동당 창당일 등을 기념해 ‘차수’나 ‘원수’는 당 중앙위와 국방위원회 ‘결정’으로 대장급 이하 군 장성은 최고사령관 ‘명령’으로 군 장성 승진 인사를 단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