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胡주석 방북, 친선증진 역사적 계기”

북한 노동신문은 28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 겸 공산당 총서기의 방북과 관련, “조.중 친선을 새로운 높은 단계에 올려 세우는 사변적인 계기로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후 주석의 방북을 맞아 ‘전통적인 조.중 친선은 끊임없이 강화발전 될 것이다’라는 제목의 사설을 게재, “호금도 동지의 이번 우리 나라 방문은 역사적 시기와 정치적 중요성으로 볼 때 중대한 의의를 가진다”며 그같이 말했다.

노동신문은 후 주석의 방북에 대해 “중국의 새 중앙 영도집단이 중.조 친선을 고도로 중시하고 있다는 것을 뚜렷이 보여주며 전통적인 조.중 친선이 새 세기에 더욱 활력있게 발전하고 있다는 것을 과시하는 것으로 된다”고 평가했다.

또 “사회주의 강성대국 건설과 조국통일을 앞당겨 실현하기 위한 우리 인민의 정당한 투쟁에 대한 굳은 지지와 연대성의 표시로, 커다란 고무로 된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어 북.중 관계를 “오랜 역사적 뿌리와 훌륭한 전통을 가진 혈연적인 친선이며 온갖 시련을 이겨내면서 끊임없이 공고 발전되어온 불패의 친선”이라고 규정한 후 “조.중 친선을 대를 이어 공고 발전시켜 나가려는 것은 우리 당과 공화국 정부의 확고부동한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중국의 무상지원으로 건설된 평안남도 대안친선유리공장을 ‘21세기 조.중 친선의 상징’이라며 사의를 표시하고 “조.중 친선협조 관계발전은 두 나라에서 혁명과 건설을 전진시키고 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며 정의로운 새 세계를 건설하는 데 이바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특히 북한은 중국의 대내외 정책에 대해 지지와 연대성을 보낸다면서 “ 세기를 이어 굳건히 다져진 조.중 친선은 압록강의 흐름과 더불어 영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중앙통신은 후 주석의 약력을 자세히 소개했다.
후 주석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초청으로 28일부터 30일까지 북한을 공식 친선

방문하며,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갖고 ‘9.19 공동성명’ 이행방안과 경제협력 확대문제 등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