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UN과 식량지원 접근확대 합의”

북한은 지난 26일 북한의 핵신고서 제출과 영변 핵시설의 냉각탑 폭파 직후, 미국과 유엔 그리고 북한이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을 포함한 외부인들에 대해 대북접근 확대를 허용하기로 합의했다고 CNN은 전했다.

이처럼 북한이 미국과 유엔 등에 식량지원을 위한 접근을 확대하기로 함에 따라 3만8천t의 식량을 선적한 미국 선박이 북한 남포항에 29일 도착했다고 CNN방송이 유엔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북한은 27일 체결한 양해각서에 따라 식량지원을 위해 더 많은 북한지역을 개방하고 식량이 의도된 대로 실제로 전달되고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무작위 조사를 허용하기로 한 것.

이에 따라 식량원조를 담당하는 해외 요원들의 수도 10명에서 60명으로 늘어나게 되고 북한은 50개군으로 제한했던 식량원조를 거의 모든 지역인 150개 군에 허용키로 했다.

한편, WFP는 북한 동북부 지역에 기근 초기징후가 있지만 극심한 식량난을 겪었던 1990년대보다는 상황이 양호하다는 예비평가를 내렸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28일 글린 포드 유럽의회 의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지난 21∼24일 북한을 방문했던 포드 의원은 이 방송과 전화통화에서 “식량 수요조사를 통해 북한의 일부 지역, 특히 동북부 도시 지역에서 기근 초기징후들이 발견됐다는 예비평가가 나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WFP 측은 기근의 초기 징후들이 무엇인지 자세한 예를 들지는 않고 다만 어린이들이 영양결핍 상태에 있고 주민들이 식량부족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WFP는 유엔아동기금(UNICEF), 식량농업기구(FAO)와 함께 지난 11일부터 함경도, 양강도 등 북한의 8개 지역 53개군 560가구를 대상으로 식량수요 조사를 진행 중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