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NPT체제 파괴 책임”

북한 민주조선은 22일 미국의 국방부가 추진중인 ’합동핵작전 독트린’을 거론해 “세계적인 핵무기전파방지(NPT)체제를 파괴한 책임은 전적으로 미국이 져야한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이날 ’위험천만한 핵전쟁 모략’ 제목의 논평에서 “미국의 새로운 핵무기 사용교리는 임의의 지역에서 임의의 순간에, 임의의 대상에 대해 일개 미군사령관의 결심 여하에 따라 핵선제 타격이 가능케 할 것을 노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주조선은 “조선반도 비핵화에 관한 6자회담이 진행되고 있던 시기에 미국이 모험적이고 호전적인 핵무기 사용교리를 들고 나온 데 대해 우리는 엄중시하지 않을 수 없다”며 “현존하는 국제적인 NPT체제에 임하는 미국의 겉과 속이 다른 태도를 놓고 우리는 따지고 들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미국의 끊임없는 핵공갈로부터 생존의 위협을 느낀 일련의 나라들이 자위적 대응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은 당연한 이치”라며 “미국에 NPT 체제가 필요하고 소중하다면 저들의 범죄적인 핵정책부터 전환하는 것이 옳다”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남에게는 NPT에 복귀하라고 강박하면서 돌아 앉아서는 엄중한 핵위협을 가하는 미국의 오만한 태도는 명백히 모순된, 양면성의 실례”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