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6자회담 진전위해 금융제재 풀어야”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25일 미국 내에서 거론되는 대북추가제재안 등을 비난하면서 “미국이 진정으로 6자회담의 재개와 전진을 바란다면 우리에 대한 금융제재를 풀고 우리와 공존하는데로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통신은 이날 ’6자회담을 파탄시키려는 도발적인 행위’ 제목의 논평에서 “미국이 공존하고 호상(상호) 신뢰하려는 입장에 서지 않고 제재로 우리의 핏줄을 막아 제도전복을 하려는 속셈을 품고 있는 상태에서는 그 어떤 회담도 공정하게 진행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중앙통신은 “우리에 대한 미국의 제재는 우리를 질식시키려는 제도말살행위로서 조(북).미가 호상 존중하고 평화공존할데 대한 6자회담 공동성명의 정신을 완전히 부정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통신은 “조선반도의 비핵화는 우리의 총적목표이고 전체 조선민족의 갈망”이라며 “조선반도의 비핵화 목표를 견지하고 제4차 6자회담에서 채택된 공동성명을 이행하면서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을 추구하는 우리의 기본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통신은 “부시 행정부가 출현한 후에도 우리는 미국이 우리 제도에 대해 시비질하지 않고 제재를 그만두면 우리도 반미를 하지 않고 우방으로 지낼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며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조.미관계 개선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의 강경보수세력이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지향하는 우리의 입장을 왜곡하는 것은 금융제재로 6자회담이 교착상태에 빠지게 한 책임을 우리에게 넘겨씌우기 위한 술책”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