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회담재개 간판 뒤에서 북침칼 벼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17일 “우리는 ’평화적 해결’이니 ’회담 재개’니 하는 간판 뒤에서 여전히 북침의 칼을 벼리는 미국의 위험한 행동을 예리하게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노동신문은 ’긴장상태를 격화시키는 무모한 행동’이라는 제목의 기명논평에서 “미 호전세력은 지난해 조선반도에서 무모한 전쟁연습 소동과 무력증강 책동을 광란적으로 벌여놓고 북남협력 움직임에 훼방을 놓음으로써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파괴하고 조선의 통일을 한사코 방해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특히 “지난해 남조선 당국이 그 무슨 대북제재 방안이라는 것을 들고나와 반공화국(반북) 제재소동에 합세한 것이나 남조선 군부 참관단이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훈련에 참가한 것, 남조선 당국이 민간단체들의 평양방문길을 차단한 것 등은 미국의 압력과 부추김에 따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지난해 우리 공화국이 강력한 자위적 억제력으로 미제의 전쟁도발 기도를 꺾어놓지 않았더라면 조선반도에서 전쟁의 불집이 터졌을 것”이라며 “미국은 그 무엇으로써도 조선반도의 평화를 파괴하고 북침전쟁 도발을 꾀하는 장본인으로서의 범죄적 정체를 가릴 수 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