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핵포기 강요하면 핵위기 격화”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18일 “미국이 우리 공화국에 일방적인 핵포기를 강요하려 해서는 절대로 조선반도 비핵화가 실현될 수 없고 오히려 핵위기를 더욱 격화시키는 결과만을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게재한 개인 논평을 통해 “만일 미국이 재개되는 6자회담에서 전조선반도 비핵화에 대한 자신의 책임은 회피하고 우리 공화국을 무장해제시키고 제도전복 야망을 실현하려는 목적을 계속 추구한다면 그러한 회담은 안하는 것만 못하며 도리어 심각한 사태를 발생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6자회담 재개를 1주일 가량 앞두고 나온 이 논평은 “6자회담이 전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회담으로 되게 하기 위해서는 조.미(북미) 쌍방이 핵문제 해결을 위한 실제적 방도를 찾는 것이 중요하다”며 “ 여기에서 기본은 우리와 미국이 서로 공존하는 기초 위에서 신뢰 관계를 수립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논평은 이어 “자주성을 생명으로 여기는 우리 공화국이 미국의 일방적 핵포기 요구에 절대로 응할수 없다는 것은 자명한 이치”라면서 “조.미가 서로 존중하고 공존하려는 의지를 가지고 신뢰관계를 구축하는 것이 6자회담을 진전시키고 조선반도 비핵화에 실질적으로 이바지하게 하기 위한 기본의 기본으로 된다”고 말했다.

논평은 “6자회담은 회담을 위한 회담으로 되어서는 안 되며 더욱이 일방이 타방을 무장해제시키기 위한 불순한 목적을 실현하는 데 악용되어서는 절대로 안된다”면서 “조.미가 공존하려는 입장과 서로 존중하고 신뢰하려는 의지를 가지고 성실하고 진지하게 문제 토의에 임한다면 6자회담에서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방도적 문제들이 심도있게 논의되어 적극적인 진전을 이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논평은 “우리 공화국은 6자회담이 재개되는 것과 관련해 회담의 진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려는 용의를 표명하고 그 준비를 착실히 하고 있다”면서 “이에 대해서는 그 누구도 의문을 가지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