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핵무기 현대화 군비경쟁 야기”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13일 신형 핵탄두 개발을 골자로 하는 미국의 핵무기 생산 현대화 계획이 국제사회의 핵군비경쟁을 불러 일으킬 것이라며 우려를 나타냈다.

중앙통신은 이날 ‘핵군비경쟁을 야기시키는 위험한 행위’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미국의 핵무기 생산기지 현대화 계획은 명백히 말해 인류를 무서운 핵참화로 몰아 넣으려는 극히 모험적인 핵전쟁 구상”이라고 비난했다.

중앙통신은 “미국이 이미 지난해 의회에서 승인한 신형 핵탄두 개발에 중심을 두고 그에 맞게 생산기지에 대한 현대화 사업을 시작했다”고 전하면서 “이는 핵무기 생산의 속도와 질, 양을 결정적으로 높여 절대적 핵우위를 확고히 담보하고 세계 제패 야망을 실현하려는 외에 다른 아무 것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특히 “저들의 신형 핵무기 개발과 핵무기 생산기지의 현대화에 힘을 집중하면서 그 합리화를 위해 온갖 날조와 모략을 꾸며내는 미국이 다른 나라들에 대해 핵무기를 보유하지 말라고 강박하는 것이야말로 파렴치하기 그지없다”며 미국의 이중적 핵정책을 강하게 비판했다.

중앙통신은 “우리를 핵선제공격의 목표로 선정한 미국이 신형 핵무기 개발과 핵무기 생산기지의 현대화에 광분하고 있는 현실은 우리가 핵억제력을 강화하고 있는 것이 얼마나 정당한 자위적 조치였는지 다시금 확신하게 만들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미 에너지부 산하 국가핵안보국의 린턴 브룩스 소장은 지난 1일 미 하원 군사위 전략군사력 소위원회에서 기존의 핵탄두를 대체할 ’신뢰할만한 대체핵탄두(RRW)’ 개발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핵무기 생산 현대화를 위한 예산지원을 요청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