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핵무기 현대화 계획 비난

북한 노동신문은 15일 미국이 핵무기 현대화와 레이저무기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면서 이는 “군사적 힘으로 세계를 지배하려는 위험하고 무모한 전쟁책동”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핵전쟁 광신자들의 무모한 책동’이라는 논평을 통해 미 국가핵안보국(NNSA)이 최근 “오는 2022년까지 비축용으로 연간 125기의 신형핵무기를 만들 수 있는 기본 생산능력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힌 사실과 부시 행정부가 광선을 이용해 우주 궤도상의 적(敵) 위성을 파괴할 수 있는 최첨단 레이저 무기 개발 연구를 비밀리에 추진하고 있다는 뉴욕타임스 보도를 거론하며 그같이 비난했다.

신문은 이어 “미국은 이 세상에서 처음으로 핵무기를 사용한 핵범죄국”이라며 “미제의 무분별한 전쟁책동은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고 국제정세를 첨예화시키며 새로운 핵 군비경쟁을 몰아오는 용납 못할 범죄행위”라고 말했다.

또 “조선에서 핵전쟁을 일으키려는 것은 미제의 변함없는 기도”라며 “미제의 핵전쟁책동으로 하여 조선반도는 긴장이 높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남조선과 그 주변에 방대한 핵타격 수단들을 배치해 놓고 있는 미제는 핵전쟁 연습들을 빈번히 벌리면서 우리 공화국(북)을 엄중히 위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