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핵군축 주장과 핵우산제공 정책은 상반된 주장”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미국이 한국과 일본 등 동맹국들에게 제공하고 있는 ‘핵우산제공’ 공약은 미국이 주장하는 ‘핵군축’과는 상반되는 주장이라며 미국의 핵정책을 강하게 비난했다.

신문은 이날 ‘핵군축 타령과 상반되는 핵우산제공 공약’이라는 글을 통해 “미국정부의 대일‘핵우산제공’ 공약은 지금 세계사회계의 커다란 위구심과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면서 “이것은 불과 며칠 전에 세계앞에 ‘핵군축의지’를 선포한 미국집권자의 말과는 완전히 상반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그들(미국)의 ‘핵군축’ 타령의 막뒤(마지막)에서는 예외 없이 현대적인 핵무기개발과 증강책동이 강행되곤 하였다”면서 “그 과정을 통해 미국은 세계에서 제일 큰 핵무기고를 가진 나라가 되었다”라고 강조했다.

북한이 이 처럼 미국의 핵정책을 비난하는 데에는 향후 미북대화에서 자신들의 핵보유국 지위 주장을 뒷받침할 명분쌓기 용으로 해석된다.

신문은 특히 “미국이 ‘핵우산제공’론을 제창하는 것은 동맹국 보호의 미명하에 전략적으로 중요한 지역들에 핵무기들을 배치해놓고 임의의 순간에 저들의 침략목적에 이용하겠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은 동맹국들을 저들의 ‘핵우산’밑에 끌어들여 절대적인 핵우위를 차지하고 핵몽둥이를 마음대로 휘두르려 하고 있다”고 덧붙여 비난했다.

신문은 “미국에 있어서 ‘핵무기’는 침략적인 세계제패전략 실현의 기본수단이고 동맹국에 대한 ‘핵우산제공’ 공약은 곧 핵전쟁타령”이라며“이것은 핵무기가 없는 세계를 지향하는 인류의 염원에 대한 노골적인 도전이며 반평화 적인 범죄행위”라고 강력히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