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핵공격 기도 노골화’ 주장

북한 노동신문은 15일 미국의 핵 선제공격 기도에 대비해 철저한 대응태세를 갖출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핵군축 흐름에 도전하는 미국의 위험한 핵정책’이라는 제목의 논설을 통해 “우리 나라(북)에 대한 미제의 핵 선제공격 기도가 노골화되는 상황에서 이에 대해 최대의 주목을 돌리고 만단(만반)의 대응태세를 갖추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특히 “미제의 핵 전략에서 기본은 핵 선제공격이며, 미제의 핵 선제공격 전략에서 주되는 과녁은 우리 나라”라면서 “미국이 선제공격론을 제창하며 북침 핵전쟁 책동에 광분할수록 우리 공화국으로 하여금 자위적 억제력을 더욱 강화하는 길로 떠밀 뿐”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미 네바다주(州) 사막에서 실시된 지하 핵실험과 핵 항모의 일본 배치 등을 비판한 뒤 “미제는 남조선(남한)과 그 주변지역에 수많은 핵수단을 동원해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핵전쟁 연습을 끊임없이 벌이며 핵전쟁 위험을 증대시키고 있다”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