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핵공격에 보복타격 수단 보유”

북한 노동신문은 27일 미국의 핵공격에 대한 보복타격 수단을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핵전쟁 광신자의 위험한 시도’라는 논평을 통해 미국 행정부의 핵무기 개발 및 핵정책을 비난하면서 “오늘 우리 공화국(북한)은 미제의 핵공격에 강력한 보복타격으로 대답할 수 있는 수단을 갖추어 놓았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또 “자주와 평화를 지향하는 나라는 미제의 무분별한 핵전쟁 책동에 대처해 자체의 군사력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며 “우리 인민은 미제의 범죄적 정체를 꿰뚫어 보고 자위적 국방력을 강화해왔다”고 말했다.

특히 “미국이 우리 나라를 핵선제공격 명단에 올려놓고 실천에 옮기기 위한 책동을 다그치는 상황에서 그에 대처한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미제의 핵공격 피해자가 될 수밖에 없다”면서 “우리 나라의 핵억제력 강화 조치는 나라의 자주권과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정당방위 조치”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어 “미국의 핵전쟁 책동 강화에 대처해 전쟁 억제력을 더욱 튼튼히 다져나갈 것”이라며 “미제가 핵전쟁을 도발한다면 그들 자신도 핵전쟁의 불길 속에 휘말려 들 것”이라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