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한반도 핵문제 초래한 장본인”

북한 핵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2단계 4차 6자회담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의 평양방송은 16일 미국이 한반도 핵문제를 초래시킨 장본인이라고 비난했다.

평양방송은 이날 ’남조선을 핵무기고로 전변시킨 미제’라는 제목의 방송물에서 “미국은 남조선을 극동 최대의 핵무기고로 전변시키고 조선반도에서 핵전쟁을 도발해 우리 공화국을 삼켜보려고 책동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방송은 “미국은 지난 시기 남조선에 대한 핵기지화 정책을 강행하면서 미국에서 생산된 모든 종류, 모든 형태의 핵무기를 남조선에 배비.축적했다”며 “이로 인해 남조선은 극동 최대의 핵병기고로, 미국의 대아시아 전략 실현의 핵전초기지.전선방위지역으로 완전히 전락됐다”고 주장했다.

특히 “미제는 핵무기전파방지조약(NPT)이 나온 후 이에 가입하고서도 돌아앉아서는 비핵국가와 비핵지역에 대한 핵무기 반입을 금지하고 있는 NPT를 난폭하게 위반하면서 남조선에 대한 핵기지화를 계속 추진시켰다”고 비난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제는 오히려 우리 공화국을 걸고들며 핵소동을 벌여왔다”며 “핵소동으로 우리를 압살하려는 시대착오적인 망상을 버리고 핵무기 등 모든 침략무기를 걷어가지고 남조선에서 당장 물러가야 한다”고 요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