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평화공존 정책이 비핵화 선결조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3일 “미국이 우리(북) 제도를 인정하고 존중하며 조(북)ㆍ미 평화적 공존의지를 가진다면 조ㆍ미 적대관계는 우호관계로 바뀔 수 있다”고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조선반도 비핵화의 선결문제’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 논평을 통해 “조선반도 비핵화를 실현하는 데서 선결조건은 미국이 우리 나라(북)에 대한 핵위협을 제거하고 평화적 공존으로 나오는 것”이며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미국이 우리 나라와 평화적으로 공존하려는 의지를 가지는가, 가지지 않는가 하는 것은 그들이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바라는가 바라지 않는가를 갈라 볼 수 있게 하는 척도”라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이 북한 체제를 인정하고 평화적 공존의지를 갖는다면 “조선반도 비핵화 실현의 긍정적 국면이 열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신문은 “미국이 조선반도의 비핵화가 곧 우리의 ‘선(先) 핵포기’인 것처럼 여론을 오도하는 것은 그 누구도 납득시킬 수 없는 황당무계한 논리”라며 “미국이 우리에게 무장해제를 노린 선 핵포기를 강요하는 것은 천백번 부당한 것이며 그런 방법에 매달려서는 문제를 옳게 풀어 나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조선반도를 핵무기 없는 지대, 평화지대로 만들자면 무엇보다 우리 나라에 대한 미국의 핵위협이 제거돼야 한다”면서 “미국이 우리 나라를 선제공격하려 하며 그를 위해 남조선과 그 주변에 방대한 핵무기를 배치해 놓고 있는 상태에서는 조선반도에서 핵전쟁 위험을 가실(없앨) 수 없으며 조선반도 비핵화를 실현할 수 없다”고 말했다.

신문은 “미국이 우리 제도를 인정하려 하지 않으며 제도 전복만을 추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동신문은 “미국의 핵위협을 끝장내고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는 것은 우리 공화국 정부의 일관한 입장이며 이와 같은 원칙적 입장은 앞으로도 변함이 없을 것”이라며 “미국은 우리 공화국 정부의 입장을 똑바로 인식하고 조선반도 비핵화의 본질을 오도해 그 책임을 우리에게 전가시키고 저들은 뒷전에 나앉아 딴전을 보려는 속셈을 버려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