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테러방지 감시망으로 인권유린”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2일 미국이 2001년 9.11 테러 이후 미국 사회를 “세계 최대의 도청, 감시사회”로 만들어 일반 국민의 인권을 “무참히 유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이른바 테러방지사회의 진면모’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9.11사건 이후 “미국에서 테러방지의 미명 하에 막대한 국가예산이 지출돼 고도의 검색감시체계가 세워지고 비행장과 항만을 비롯한 나라의 곳곳이 삼엄한 수색장으로 변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고 북한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가 전했다.

신문은 이어 미국 하원이 “지난 8월 4일 미국 경내에서 국제통신을 도청하는 것을 허용하는 법안을 통과”시켰고 미 행정부는 “최근 거리 감시를 위한 고도기술 비디오카메라체계 구매에 거액의 자금을 투자했다”며 “국내외 모든 주민들에 대한 부당한 도청활동을 합법화 하며 국제통신을 제한없이 도청하려고 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런 점들로 볼 때 “미국의 테러방지는 근로 인민대중의 인권침해 행위와 사회의 파쇼화, 반동화를 합리화 하기 위한 구실에 지나지 않는다”며 미국 사회도 “근로 인민대중의 민주주의적 권리, 인권이 무참히 유린당하는 반인민적 사회”가 됐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아울러 “미국의 침략적인 반테러정책의 강행은 미국사회를 세계 최대의 테러공포 사회로, 자유와 인권유린의 난무장으로 더욱 더 전락시킬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