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전작권 반환은 남조선 영구강점 기도”

노동신문은 19일 미국의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반환 배경에 대해 “반미기운을 눅잦히는(누그러뜨리는) 것과 함께 남조선 당국에 선심을 쓰는 척 하면서 많은 문제들에서 자신들의 일방적인 요구를 실현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게재된 노동신문은 ’전시작전통제권 반환놀음에 깔린 음흉한 기도’라는 글에서 이같이 밝히고 “미국은 그렇게 함으로써 남조선에 대한 영구강점 기도를 실현하고 남조선을 북침전쟁 수행의 전초기지로 더욱 강화하려는 속셈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특히 “남조선과 미국이 전작권 반환을 계기로 가칭 ’전.평시 작전협조본부’라는 것을 창설하기로 했다고 한다”며 “이는 간판만 협조로 바뀌었을 뿐 남조선.미국(한.미) 연합군사령부의 기능을 그대로 가지는 것으로, 전작권 반환이 기만적인 놀음이라는 것을 명백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전작권을 남조선군에 넘기고 협조의 간판을 씌우면 남조선 강점 미군을 동북아시아 지역의 경찰무력으로 용이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면서 “제반 사실은 미국은 어떤 경우에도 절대로 남조선 강점을 포기하려 하지 않는다는 것을 다시금 보여준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