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전략 폭격기 출격해 킹 방북 초청 철회”

북한은 로버트 킹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의 방북 초청을 철회한 것은 미국이 한미 합동군사연습 기간 전략폭격기를 출격시켰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지난달 31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미국은 모처럼 마련됐던 인도주의 대화 분위기를 한순간에 망쳐놓았다”며 이같이 비난했다. 당초 킹 특사는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 씨의 석방을 위해 30일 방북하기로 했었다.


대변인은 미국이 최근 한미군사연습 기간 “전례없이 연속적으로 B-52H 전략폭격기를 조선반도 상공에 들이밀어 핵폭격 훈련을 벌이는 엄중한 군사적 도발을 감행했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연속적으로 전략폭격기를 진입시킨 것은 우리에 대한 가장 명백한 핵 공갈이며 군사적 위협행위”라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우리는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출발해 미국 측이 제기한 국무성 특사의 방문을 수락하고 우리나라에서 교화 중인 미국인(케네스 배 씨) 문제를 진지하게 논의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국무부는 지난달 30일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의 취소 결정에 놀랐고 실망했다”며 북한 측에 이런 결정을 내린 데 대한 해명을 요구했다.


국무부는 “케네스 배 씨의 건강을 깊이 우려하고 있으며, 북한 당국이 인도주의 차원에서 배 씨를 특별사면해 즉각 석방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