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적대정책 계속되면 핵억제력 더 강화”

북한 외무성이 북한의 자주권과 존엄을 유린하는 엄중한 도발행위를 미국이 또다시 감행했다며 이에 핵 억제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은 25일 전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지난 22일 열린 한미 연합통합화력전투훈련에 대해 “남쪽에서 사상 최대규모의 합동실탄사격연습을 벌려놓고 감히 우리 기를 과녁으로 삼는 무분별한 망동을 부렸다”면서 “선전포고도 없이 주권국가의 국기를 목표로 실탄사격을 하는 것이야말로 극히 엄중한 군사적 도발이며 정치적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또 “최근에 들어와 미국은 여러 방면에서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해 대조선적대시정책을 더욱 악랄하게 실시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공화국기에 대고 사격을 해댄 것은 우리에 대한 적대시 정책의 가장 집중적인 표현”이라며 “우리 공화국을 말살하고 전 조선반도를 타고 앉으려는 미국의 침략적 야망은 조선전쟁을 도발했던 62년 전이나 오늘이나 조금도 변하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의 자위적인 핵억제력이야말로 조선반도에서 전쟁을 막고 평화와 안정을 믿음직하게 수호해주는 만능의 보검”이라며 “세계최대의 핵보유국인 미국의 적대시정책이 계속되고 있는 한 우리는 자위적인 핵억제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