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작통권반환은 군사지배 강화책동 “

북한의 대남방송인 평양방송은 13일 “미국의 전시작전통제권 반환 놀음은 남조선에서 자신들의 군사적 지배체제를 더욱 확대.강화하기 위한 책동”이라고 주장했다.

평양방송은 이날 논평에서 “남조선 강점 미군사령관이 유엔군사령부를 항구적인 다국적연합군 기구로 만들 것이라고 밝힌 데 이어 전시작전통제권 반환에 따라 미래군사작전을 지휘할 새로운 기구를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지적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방송은 특히 “미국이 전시작전통제권을 남한에 반환하려는 것은 주한미군 재배치와 개편을 더욱 합리화하고 여기에 남한 군을 깊숙이 끌어들이기 위한 의도에 따른 것”이라고 강조했다.

방송은 “남한의 한 단체는 ’미국이 빈 껍데기 뿐인 전시작전통제권 반환으로 국민의 여론을 호도하고, 미군의 전략적 유연성 실현에 따른 광역사령부를 창설해 한국군을 이에 편입시키려 하고 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방송은 또 “미 호전광들은 전시작전통제권 반환을 미끼로 남조선에 대대적인 무력증강을 노골적으로 강박하고 있다”며 “미 국방장관이 전시작전통제권 반환 시기는 남조선의 국방비 투자와 방위력 증강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말한 것은 단적인 실례”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