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자유확대론, 정권전복 합리화”

북한 범민족통일연합 북측본부는 미국 부시 행정부의 ‘자유확대론’을 “반미자주적인 나라들에 대한 공공연한 내정간섭과 정권전복행위를 합리화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 단체는 17일 기관지 ‘민족대단결’ 2호에서 “미국은 오늘 인권과 민주주의 몽둥이를 휘둘러 반미자주적인 나라들에 압력을 가하고 그 나라의 정권을 뒤집어 엎으려 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 잡지는 “악명 높은 ‘북조선인권법안’을 조작해 우리의 영상(이미지)을 흐리고 국제적인 인권공세의 포위망을 구축해 제도전복을 꾀하고 있다”며 “미국이 인권문제, 탈북자문제 따위나 가지고 우리의 제도전복을 꿈 꾼다면 그것은 엄청난 오산”이라고 지적했다.

잡지는 “인민대중이 모든 것의 주인으로 되어있고 모든 것이 인민대중을 위해 복무하는 우리식 사회주의 하에서는 도대체 그런 문제 자체가 성립조차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 잡지는 “오늘의 세계는 어제의 세계가 아니고 대세는 미국의 의도와는 정반대로 흐르고 있다”며 “대내적으로 자기 나라 인민의 정치적 자유와 권리를 억압.말살하고 대외적으로는 다른 나라의 자주권과 민주주의적 발전을 가로막는 ‘악의 제국’인 미국은 이미 지구상에서 그 존재가치를 상실한 지 오래”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