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인권제기 6자회담 공약과 어긋나”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7일 미국의 인권문제 제기에 대해 6자회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노동신문은 ‘제도전복을 노린 인권공세’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 논평을 통해 “미국은 이번 6자회담에서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을 존중하며 우리 나라(북)와 평화적으로 공존할 데 대해 공약했다”면서 “일방이 타방을 모해, 모독하며 제도전복을 기도한다면 일을 그르치게 된다”고 말했다.

신문은 “미국이 핵문제와 함께 인권문제를 우리(북)의 제도전복을 위한 2대 기둥의 하나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미국이 지금처럼 핵문제와 함께 우리의 있지도 않은 인권문제를 내들고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강화한다면 조.미관계는 더욱 악화되게 될 것”이라면서 “미국의 대조선 인권공세와 압살정책의 강행은 우리로 하여금 사회주의 정치사상진지(정치사상분야)와 군사적 진지(군사분야)를 백방으로 강화해 미국의 그 어떤 책동도 짓부숴 버릴 만단의 준비를 갖출 결심과 의지를 굳게 가다듬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인권문제와 같은 당치않은 구실을 내들고 우리의 사회주의제도를 전복하려는 기도를 버리고 조(북).미 신뢰구축 자세로 돌아서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미국의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 제이 레프코위츠 대북인권 특사 등이 북한의 인권문제에 우려를 나타낸 데 대해 “오만하기 그지없는 망발”이라며 “미국이 아무리 우리의 인권문제를 떠들어도 그에 귀 기울일 사람은 어디에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신문은 “인권형편이 좋고 나쁜 것은 그 나라 인민들이 판단할 문제이며 인권조건을 개선할 당사자도 다름 아닌 그 나라 인민”이라고 전제한 뒤 “우리 인민은 서방식 가치관과 민주주의, 인권질서를 좋아하지 않으며 우리 나라에는 우리식 인권기준이 있다. 우리 나라에는 미국이 말하는 것과 같은 인권문제란 애당초 존재하지도 않는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