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인권이사회 배제는 당연”

북한 평양방송은 9일 미국이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에 뽑히지 못한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 방송은 ’인권유린의 왕초가 받은 응당한 대접’ 제목의 프로그램에서 “새 유엔 인권이사회가 발족하지 못하도록 미국은 방해책동을 다했지만 허사였고 미국은 이사회에 자기의 명함도 들여놓지 못하는 신세가 됐다”며 “미제가 국제테러의 원흉, 종교 및 언론 탄압의 주범, 인권유린의 왕초, 모략과 날조의 능수이니 그럴 수 밖에 없었다”고 비난했다.

평양방송은 “미국이 인권위원회 성원국으로 선거되지 못한 것은 국제사회의 정당한 심판”이라며 “미국이 인권옹호의 간판을 내걸고 저들의 세계지배 야망을 실현해보려고 하지만 그것은 절대로 통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방송은 이어 “미국은 여기에서 교훈을 찾고 인권문제를 불순한 정치적 목적을 실현하는데 악용하려는 책동을 그만둬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은 유엔 인권이사회 신설에 반대해 이사국 선거에 입후보 조차 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